ㅁSign in ㅁLogin
  
name  
   울라라 (Hit : 3469)
subject  
   '한밤' 정준영 채팅방 피해자 첫 등장 "집단성폭행 당했다"





정준영 카톡방 멤버들의 집단성폭행 모의 혐의가 드러났다.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정준영 카톡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피해주장 A씨의 진술을 공개했다.정준영은 희대의 몰카 파문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로 입건됐다. 그러나 해당 사건의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수사가 진척되지는 않았다.

그러던 중,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A씨는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 인터뷰에서 "김OO도 그랬고 정준영도 그랬고 원래 알았던 애들이다. 여자 저 혼자인데 날 어떻게 할 거라고는 생각을 아예 못했다"고 말했다. 의심없이 술자리를 가졌다는 A씨는 사인회 하루 전날 집단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팬사인회 하러 애들이랑 내려가는데 얼굴 보자고 했다. 술 더 마시고 놀자고 했다. 원래 알던 사이고 친하니까 별 생각없이 간거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일어났는데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다. 옆에 최종훈이 누워있었다. '잘 잤어?' 했다. 옷이 없길래 '무슨 상황이냐'니까 애들이 와서 '속옷 찾아봐라' 그런 식으로 말했다. 웃고 장난식이었다. 허O은 저를 성폭행하려는 제스쳐를 취했다. 제가 정색하니까 속옷을 찾아줬다"라고 밝혔다. 문제의 채팅방이 알려진 초반부터 성폭행 의혹은 있어왔지만 피해자를 특정할 수 없어 몰카 파문으로 정리됐었다. 사건을 처음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 역시 "다수의 피해자가 존재하는데 피해자들이 피해 받았다는 것조차 인식 못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A씨는 문제의 카톡방 사건이 터지자 최종훈 씨에게 연락을 취해 "그때 성폭행 했던 것이었냐"고 물었다. 이에 최종훈 씨는 "네 얘기는 나온 적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결국 A씨는 최초 제보자에게 이메일로 확인을 요청했고 당시 몰래 녹음한 음성과 사진이 채팅방에서 발견됐다. A씨가 정신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 내용도 담겨있었다. 당시 카톡 내용을 두고 정준영과 친구들은 웃음 섞인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카톡 내용을 봤다며 "여자로 취급하는게 아니고 물건 가지고 놀듯이 자기들끼리 그렇게 놀고 웃고 그랬다는게 너무 화가 난다"고 분노를 터뜨렸다. 최종훈 측 변호사는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는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살롱
으아 더러워 자주 쓰리썸했나봄 으윽  124.5    
목록 이전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isky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