ㅁSign in ㅁLogin
  
name  
   서울러의아침 (Hit : 9413)
subject  
   미국 한인여자가 남자친구 자살유도해 논란.jpg



보스턴칼리지 유학 유인영씨 ‘비자발적 과실치사’ 혐의
남자친구에 “자살하라” 재촉…자살현장에도 나타나
현재 한국에 거주…검찰 “범죄인 인도협정따라 송환”

보스턴칼리지에 다니던 한인 여학생이 남자친구가 졸업식 날 자살한 사건과 관련, 비자발적인 과실치사(Involuntary Manslaughter) 혐의로 기소됐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서포크 카운티 레이첼 롤린스 지방검사는 28일 한인 여학생 유인영(21)씨를 이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유씨의 남자친구인 보스턴칼리지 졸업반 알렉산더 우툴라(22)는 지난 5월 20일 보스턴 록스베리 인근 주차장 건물에서 투신자살했다. 당시 뉴저지에 거주하는 우툴라씨의 가족들은 졸업식을 보기 위해 보스턴에 도착해 있었지만 그는 졸업식 시작 90분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롤린스 검사는 이날 기자 회견에서 “유인영은 18개월간 교제해오던 우툴라씨를 신체적, 언어적, 심리적으로 학대했으며 투신자살 며칠전부터는 학대가 더욱 심해졌다”고 밝혔다. 이같은 행동은 학교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목격됐으며 우툴라 씨의 일기장과 수만 통의 문자 메시지도 학대의 증거로 확보됐다.

롤린스 검사는 “피의자는 우툴라씨에게 수백차례나 ‘자살하라’고 재촉하면서 ‘네가 없으면 나와 너의 가족, 그리고 세상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되풀이했다”고 공개했다. 특히 유인영은 우툴라 씨를 통제하기 위해 자해 시도와 위협적인 행동을 이용해왔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늘 남자친구의 위치를 추적해오던 유인영은 자살 당일 아침 우툴라씨가 투신했을 당시 주차장 맨 위층에 있었다며 유인영이 자살 장면을 지켜봤을 것으로 추정했다.

롤린스 검사는 “피의자의 행동은 우툴라씨가 살고자 했던 의지를 산산히 파괴했다”면서 “가정 폭력은 언제나 권력과 통제의 싸움에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보스턴칼리지 대변인에 따르면 유씨는 경제학을 전공했으며 2020년 5월 졸업예정이었지만 지난 8월 학교에서 자퇴했다.

한국 국적자인 유씨는 현재 한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롤린스 검사는 대배심 기소가 확정됐기 때문에 유인영은 범죄자 인도협정에 따라 미국으로 송환될 것이라고 전했다.

롤린스 검사는 “현재 유인영의 대리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과 접촉중이며 자발적으로 미국에 돌아올지를 타진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를 거부할 경우 강제적인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유씨의 대리인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우툴라씨의 자살 2달전 유인영과 우툴라씨는 무려 7만5000통 이상의 메시지를 교환했으며 이 가운데 4만7000개 이상이 유인영에 의해 발송됐다. 우툴라씨는 생물학을 전공했으며 자살 당시에는 뉴욕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었다.


---

요약

1.18개월 사귐  
2. 여자가 남자보고 죽으라고 지속적으로 문자보냄  
3. 남자가 졸업식 직전에 자살함  
4. 유씨[한국인]은 그 자살장면을 목격한것으로 보임(지켜본것으로)  
5. 여자는 현재 한국에 있음  
6. 미국에서 범죄자인도요청 할거라함.  






애이불비.
문자 보낸게 4만건인가 넘는다는데 ㄷㄷㄷ 제대로 ㅁㅊ년 이지 . 미국가서 300년 형 선고 받길  113.211    

유리감옥
생긴게 범죄자년상  26.11    

나를찾아줘
500년 형 선고 받아 미친...  42.184    

차콜
이와이 슌지 만화 생각나네  87.221    

법학개론
못헤어지게끔 협박했나?;;  05.84    
목록 이전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iskyhome